home

영상작가전문교육원을 빛낸 수료생들의 영상화된 작품 소식과 각종 공모전 입상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40기 연구 장은연] 소년, 소녀를 만나다

첨부파일#1
Boy Meets Girl_Main.jpg
등록일 2016.06.28
조회수 2,957
이름 관리자

 

 

 

2020년 8월13일, 남북 청소년 평화 홈스테이 행사 참석차 북한 10대 청소년들이 남한을 방문한다. 함경북도 청진에 사는 13살 여중생 리하진양도 그 중 한 명이다. 빨간 스카프를 두른 교복 차림으로 경의선출입국사무소를 통해 남한으로 온 하진은 섬집 가정에서 홈스테이를 하게 된다. 동갑내기인 홈스테이 가정의 아들 최우영과는 아웅다웅 다투게 된다. 둘 사이엔 그러나 어느덧 첫사랑의 감정이 싹트고, 하진의 탈북민 아버지를 찾기 위해 우영은 가출까지 감행한다.

통일부가 제작을 지원해 23일 개봉하는 영화 ‘소년 소녀를 만나다’의 줄거리다. 현재와 같이 얼어붙은 남북관계에선 상상이 쉽지 않은 일이지만 장은연 감독은 영화 배경을 2020년 근미래로 설정했다. 장 감독은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간담회에서 “젊은 관객들이 통일을 먼 훗날의 일이 아닌 가까운 미래로 받아들이기를 바랬다”고 설명했다.

장 감독은 이산가족 영상편지를 제작하는 일을 하다 통일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한다. 그는 “이산가족 분들의 사연을 들으면서 저절로 눈물이 흐르더라”면서 “고령이신 그 분들이 돌아가신 뒤 우리 세대들이 할 수 있는 통일을 위한 일은 뭘까 고민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일을 무겁게만 받아들이지 않고 긍정적이고 희망적인 단어로 바라보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그의 의도는 해외에서도 통했다. 지난달 제7회 로자파 국제영화제 국제경쟁 부문과 팬보이국제영화제에 초청됐다. 그는 “해외 영화제에선 영화의 미래 설정을 현재로 오해하고 질문하는 분들도 있었다”며 “어서 현재가 됐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답하곤 했다”고 말했다.

‘소년 소녀를 만나다’는 지난해 통일부가 실시한 ‘2015 평화와 통일 영화 제작지원 시나리오 공모전’에서 중편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이 공모전에서 단편 부문 대상을 받은 ‘러브레따’와 단편 부문 은상을 받은 ‘히치하이커’ 역시 해외에서 호응을 얻었다. ‘히치하이커’는 지난달 칸 국제영화제 감독 주간에 초청받았으며 ‘러브레따’는 오는 7월 열리는 마드리드 국제영화제에 출품됐다. 6·25 당시 헤어진 남편을 그리워하는 할머니의 이야기를 담은 ‘러브레따’의 서은아 감독은 간담회에서 “통일을 귀찮게 생각하는 젊은 세대들에게 통일의 의미를 되새기게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 세 영화는 ‘보고 싶다’라는 주제로 23일 국내 상업영화관 데뷔를 한다. 상영관은 CGV 아트하우스 압구정이며, 27일까지 상영된다. 상영 종료 후에도 통일교육원과 한반도통일미래센터 등에서 교육 프로그램으로 계속 상영될 예정이다.


통일부는 올해에도 영화 제작지원을 위한 시나리오 공모전을 열고 있다. 다음달 10일까지 공모를 받는다. 통일부 관계자는 “영화를 통해 분단의 아픔을 새기고 통일에 대한 염원을 키워나가는 계기가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함경북도 청진의 소녀, 인천 섬 소년을 만나다…통일부 제작 지원 영화 개봉




소년, 소녀를 만나다 영화정보:  



**장은연 감독님(사이버 기초 12기, 39기 전문 2반, 40기 연구반, 유대헌 장르연구반)

건승을 기원합니다.